민추본은 - 민추본 소개 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 추진본부만의 정보와 자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민추본은(news)

언론보도 - 민추본의 최신 소식과 주요 공지사항을 알려드립니다..

제목 [불교신문] 조계종, ‘일제 강제징용’ 문제해결에 함께 나선다
등록일 2018-08-09
민추본 등 시민사회단체,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발족
 
조계종 민추본 등을 포함해 20여개 시민사회 단체는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을 발족하고 일본의 강제징용 사죄와 올바른 한일관계 정립 등을 위해 진력한다.

일본의 강제징용에 대한 사죄와 올바른 한일 관계정립 등을 위해 종단을 포함한 시민사회 단체들이 연대체를 구성해 활동에 나선다.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본부장 원택스님)를 비롯해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 민족문제연구소, 민주노총 등 20여개 단체가 모인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오늘(8월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발족식을 가졌다.

이들 단체는 지난 2016년 일본 단바망간 광산에 처음으로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건립한 것을 계기로 모이게 됐다. 이어 일본 이키섬 곤죠인 사찰에 안치돼 있는 일제 강제동원 한국인 희생자 유골 봉환과 관련해 활동을 펼치기도 했다.

이후 이들 단체는 일제의 한국인 강제동원 역사와 현안 문제에 대해 공동으로 대응할 필요성을 느껴 이같이 공동행동을 출범하게 됐다.

공동행동은 이날 발족선언문을 통해 “그간 한·일 시민들은 식민주의 청산을 위해 일본 정부가 해결해야 할 과제를 제시하고 신속한 해결을 요구했지만, 응답하기는커녕 역사의 시계를 거꾸로 되돌리려는 시도를 끊임없이 되풀이 한다”며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남겨진 시간이 그리 길지 않다는 준엄한 현실 앞에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강제동원 문제 해결과 진정한 대일과거청산을 위해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조계종 민추본 등을 포함해 20여개 시민사회 단체는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을 발족하고 일본의 강제징용 사죄와 올바른 한일관계 정립 등을 위해 진력한다.

또한 “뜻을 같이 하는 남한과 북한 등 모든 시민들과 연대할 것”이라며 북측 민족화해협의회와 강제동원 피해 실태 조사와 DB구축 및 진상규명 토론회 등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공동행동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강제동원 재판거래’ 논란과 대해 외교부에 공개질의 △대법원의 강제동원 판결과 관련해 정의로운 판단을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와 기자회견 등을 펼칠 예정이다.

이날 발족식에 함께한 민추본 본부장 원택스님은 “일제의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불교계도 기꺼이 목소리를 낼 필요가 있어 공동행동에 함께하게 됐다”며 “특히 남북 교류 활성화가 다가오는 시점에서 남북이 함께 일본 강제동원 문제나 대일과거 청산에 합심한다는 점이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진 기자  sj0478@ibulgyo.com


 
다음글 [BBS 뉴스] 불교계, 한반도 정세 변화속 남북 교류 준비 본격화
이전글 [KBS 뉴스] 시민사회단체들 “대북제재 조속히 해제하고 종전선언해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