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추본은 - 민추본 소개 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 추진본부만의 정보와 자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민추본은(news)

언론보도 - 민추본의 최신 소식과 주요 공지사항을 알려드립니다..

제목 [BBS 뉴스] 조계종 민추본, 남북 교류 협력의 돌파구 모색
등록일 2018-08-27
http://news.bbsi.co.kr/news/articleView.html?idxno=895323
 

 

최근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3년 만에 성사되는 등 남북 간 교류 협력 사업이 활기를 띨 조짐을 보이고 있는데요.

조계종의 대북교류전담기구인 민족공동체추진본부가 남북 교류 협력 활성화를 위해 정부와 민간 차원에서 어떤 노력을 펴나가야 할지를 모색해보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류기완 기잡니다.

 

남·북,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당사국들 간의 협상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남북 민간 차원의 교류 협력도 물꼬를 터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그대로 신뢰할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한 논란이 여전한 가운데, 우리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 문제 해결을 위해 남북 관계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를 여러 차례 밝혔습니다.

[인서트 1 문재인 / 대통령] : "저는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인이라는 인식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남북 관계 발전은 북미관계 진전의 부수적 효과가 아닙니다. 오히려 남북 관계의 발전이야말로 한반도 비핵화를 촉진시키는 동력입니다."

이런 가운데 조계종의 대북교류전담기구인 민족공동체추진본부가 한반도 정세를 진단하고, 남북 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 고민해보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새로운 시작, 판문점선언의 경과와 전망'을 주제로 열린 이번 강의는 이주태 통일부 남북교류협력국장이 강사로 나섰습니다.

이 국장은 남북 관계 제도화의 필요성을 설명하면서, 한반도 운전자론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남북 정상이 판문점 선언에서 확인했던 것처럼,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주인의식을 갖고 임해야 한다는 겁니다.

[인서트 2 이주태 / 통일부 남북교류협력국장] : "운전자? 맨 처음 나왔을 때 냉소적으로 얘기하는 사람들이 많았잖아요. 그런데 여기 보세요. 3조 북·미 간의 합의서에 우리 대통령하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맺은 판문점 선언에 기초해서, 그것을 재확인하면서 비핵화를 하겠다고 하는 것은 진짜 우리가 운전자 역할을 했다..."

이 국장은 또, 북한의 비핵화를 촉진하고, 북·미 관계를 진전시키기 위해서는 대북제재의 활용도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남북 관계를 제도화하고, 국내·외 지지기반 확대 등 조건이 갖춰진다면 비핵화 선순환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인서트 3 이주태 / 통일부 남북교류협력국장] : "이것들을 가로막는 가장 중요한 요인은 무엇입니까? 북한의 비핵화, 제재입니다...제재를 경시해서는 아무것도 할 수가 없어요. 제재에는 크게 두 가지가 있습니다. 하나는 UN의 제재가 있고, 또 하나는 양자 제재가 있습니다. 양자 제재는 미국의 대북 제재가 있고, 우리도 북한에 대한 5.24조치..."

남·북, 북·미 정상회담의 성과를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이라는 화두를 풀어나가기 위해서는 당국 간 교류뿐 아니라 문화·체육과 같은 민간 교류의 활성화도 요구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불교계가 4년 만에 발표한 남북 불교계 공동 발원문을 계기로, 민간 교류 협력의 물꼬를 트기 위해 더 많은 고민과 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BBS 뉴스 류기완입니다.

영상취재=장준호 기자

류기완 기자  skysuperman@bbsi.co.kr

다음글 [불교신문] 남북정상회담 방북 대표단에 원택스님 포함
이전글 [오마이뉴스] 98세 강제징용 피해자 "재판거래 대법관, 즉각 사퇴하라"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