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추본은 - 민추본 소개 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 추진본부만의 정보와 자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민추본은(news)

언론보도 - 민추본의 최신 소식과 주요 공지사항을 알려드립니다..

제목 [현대불교] 민추본, 4.27 판문점 선언 2주년 기념 논평 발표
등록일 2020-04-28


"‘판문점 선언’ 실현 위해 전 국민 마음 모아야"
민추본, 4.27 판문점 선언 2주년 기념 논평 발표

2018년 4월 27일 남북의 두 정상이 판문점에서 만나 한반도 평화의 새 시대를 향해 나아갈 것을 세계에 천명한 ‘4.27 판문점 선언’이 발표된 지 꼭 2년이 지났다. 당시 판문점 선언은 한반도 통일을 향한 실체적 열망을 하나로 모은 역사적인 순간이었다. 남북 양측은 이어 9.19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전면적 약속들을 체결, 공표하면서 국민 뿐 아니라 전세계에 역사적인 울림을 전했다. 그러나 시간이 흐른 지금 남북관계는 다시 퇴보, 난관에 봉착해 있다는 점에서 안타까움이 적지 않다.

이런 가운데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본부장 원택, 이하 민추본)가 “‘판문점 선언’의 실현으로 한반도 평화를 이끌기 위해 온 국민이 마음을 모아가자”고 당부했다. 미국‧중국과의 관계와 동아시아 정세 속 남북 정부당국이 당시의 약속을 실현해나가는데 적지 않은 어려움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정부와 민간을 비롯한 국민 모두가 마음을 모아야 한다는 제언이다.

민추본은 논평에서 “2년 전 남과 북의 정상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70여년의 대립과 갈등을 뒤로하고 4.27 판문점 선언을 채택하여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의 새 시대를 향해 나아갈 것을 천명했다”며 “이는 분열과 대결의 역사를 마감하고, 이 땅에 통일의 새 시대를 열망해온 우리 겨레와 한반도의 평화를 바라는 전 세계에 내놓은 소중한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4.27 판문점선언과 그해 9월 채택한 9.19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하고 약속한 것들을 이행하는데 어려움이 있고 아쉬움이 남는 것은 사실”이라며 “오늘 4.27 판문점선언 발표 2주년을 계기로 남과 북 정부당국, 그리고 민간을 비롯한 각계각층 모두가 그날의 약속을 실현하기 위해 마음을 모아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민추분은 특히 “우리 종단은 다가오는 부처님오신날을 계기로 남북불교교류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 우리 종도들과 함께 정진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날의 약속을 실현하기 위해
남과 북 모두가 마음을 모아 나갑시다.

오늘은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2018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어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4.27 판문점선언이 발표된 지 2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남과 북의 정상들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70여년의 대립과 갈등을 뒤로하고 4.27 판문점 선언을 채택하여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의 새 시대를 향해 나아갈 것을 천명했습니다. 분열과 대결의 역사를 마감하고, 이 땅에 통일의 새 시대를 열망해온 우리 겨레와 한반도의 평화를 바라는 전 세계에 내놓은 소중한 약속이었습니다.

지난 2년을 돌아보면, 4.27 판문점선언과 그해 9월 채택한 9.19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하고 약속한 것들을 이행하는데 어려움이 있고 아쉬움이 남는 것은 사실입니다. 오늘 4.27 판문점선언 발표 2주년을 계기로 남과 북 정부당국, 그리고 민간을 비롯한 각계각층 모두가 그날의 약속을 실현하기 위해 마음을 모아 나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우리 종단은 다가오는 부처님오신날을 계기로 남북불교교류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 우리 종도들과 함께 정진해나가겠습니다.

불기2564(2020)년 4월 27일
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장 원 택

다음글
이전글 [불교신문] 조계종 민추본, 서울시 시민참여형 평화・통일교육 공모사업에 선정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