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추본은 - 민추본 소개 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 추진본부만의 정보와 자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민추본은(news)

언론보도 - 민추본의 최신 소식과 주요 공지사항을 알려드립니다..

제목 [현대불교] 南北회담 성사… 불교교류도 ‘청신호’
등록일 2018-01-06
 南北회담 성사… 불교교류도 ‘청신호’
 

1월 5일 남북고위급 회담 개최와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이 확정되자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이하 민추본)가 즉각 논평을 발표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고위급 회담 개최 결정에
민추본 즉각 환영 논평 내
“경색 관계 해소하는 물꼬”
교계도 조불련 서신 주고받아


민추본은 ‘남북고위급 회담 개최에 관한 논평’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과 남북고위급 회담 개최를 크게 환영한다. 이번 회담이 평창 동계올림픽의 평화적 개최를 넘어, 남북 신뢰를 회복하고 경색된 관계를 해소하는 물꼬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불교계는 남북 간 긴장을 해소하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의 초석을 놓기 위한 일에 더욱 정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에 앞서 조계종·천태종과 북한 조선불교도연맹(이하 조불련)도 무술년 새해 첫 인사로 남북불교교류의 물꼬를 텄다.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은 1월 1일 “새해에는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위해 남북불교도들의 교류와 연대가 활발해지길 바란다. 우리 불교도들이 서로 합심해 겨레 앞에 의미 있는 일을 많이 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는 서신을 조불련 중앙위원회 강수린 위원장 앞으로 보냈다.


천태종 총무원장 춘광 스님도 같은 날 “새해에 위원장님 이하 관계자 분들 모두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충만하시길 바란다. 새해에 우리 남북 불교도들은 더욱 돈독한 불심으로 화합하고 평화통일을 이루기 위해 부처님의 가르침을 실천하는 한 해가 되길 기원한다”는 서신을 보냈다.


이에 강 위원장은 “희망찬 새해에도 무신불립을 바탕으로 귀 종단이 더욱 발전하고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아래 민족의 화해와 단합, 불교도들 사이의 연대가 강화되리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이처럼 무술년 새해 경색된 남북관계가 전향적으로 풀려가면서 한동안 단절된 불교교류도 재개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금강산 신계사의 경우 훼손에 따른 보수공사가 시급한 것으로 파악돼 적극적인 교류가 필요한 상황이다.

윤호섭·박진형기자  sonic027@naver.com

다음글 [불교방송] 조계종 민추본, “남북고위급 회담 남북관계 해소 물꼬 되기를”
이전글 [BTN뉴스] 오늘 남북 고위급회담‥관계개선 첫 단추 기대
목록